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철도차량 소음 줄어든다…권고기준 마련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0-07-07 | 조회수 : 8743

내년 발주 차량부터 적용…2017년까지 단계적 강화

환경부는 철도 소음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철도 차량의 소음 권고 기준 및 검사 방법 등에 관한 규정'을 제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규정에 따른 기준은 내년 1월 1일부터 발주되는 철도 차량과 도시철도(지하철) 중 지상 구간이 많은 수도권 1호선, 중앙선, 경의선의 차량에 적용되며 2017년까지 단계적으로 강화된다.
정차해 있을 때 소음 기준은 2011∼2013년 전기동차(지하철 등) 70dB(데시벨), 기관차 81dB, 디젤동차 82dB, 2014∼2016년 전기동차 69dB, 기관차 78dB, 디젤동차 80dB, 2017년 이후 전기동차 68dB, 기관차 75dB, 디젤동차 78dB이다.

2017년 이후 전기동차의 소음기준인 68dB는 전화벨이 시끄럽게 울리는 사무실의 소음(70dB)과 비슷한 수준이다.

동력원이 없는 객차, 화차(화물열차)나 비교적 소음도가 낮은 고속열차에는 정차 소음 기준이 따로 마련되지 않았다.

또 주행 때 소음 기준은 2011∼2013년 전기동차 87dB, 기관차 91dB, 디젤동차 86dB, 객차 83dB, 화차 87dB, 고속철도차량 92dB, 2014∼2016년 전기동차 84dB, 기관차 88dB, 디젤동차 83dB, 객차 82dB, 화차 87dB, 고속철도차량 92dB이다.

2017년부터는 주행 소음 기준이 전기동차 81dB, 기관차 85dB, 디젤동차 82dB, 객차 80dB, 화차 82∼87dB, 고속철도차량 92dB로 더욱 엄격해진다.

환경부 관계자는 "현재 시행되고 있는 철도교통 소음 관리기준과 별도로, 철도차량의 제작·수입 단계에서 소음을 예방하기 위해 권고기준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실정을 고려해 내년 초부터 규정을 시행하되 기준을 단계적으로 강화해 2017년까지 유럽연합과 비슷한 수준으로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0.07.07 임화섭 기자>

  새글 0개 / 전체 2511
[이전5개] [41] [42] [43] [44] [45] [다음5개]
2091
분당선 연장구간 수원역~매탄권선역 30일 개통
운영자
13-11-20
10343
2090
김포도시철도 사업 본격화…김포~강남 50분대
운영자
13-11-20
9827
2089
포스코ENG·포스코건설, 부산~울산 복선전철 수주
운영자
13-11-14
9851
2088
“도시철도 부정승차 뿌리 뽑는다”
운영자
13-11-14
9425
2087
지하철 승강장에 범죄예방 ‘세이프 존’
운영자
13-11-14
9914
2086
경전철 민자사업 공방 "백지화 vs 문제없다"
운영자
13-11-14
9951
2085
전국 도시철도 운영기관 무임승차연령 ‘65세 이...
운영자
13-11-14
9927
2084
철도공단, 철도관련 통계정보 개방 확대
운영자
13-11-06
9954
2083
경기도, 도시철도시설 지하부분 보상 규정 마련
운영자
13-11-06
9713
2082
부산 대중교통 요금, 11월 23일 조정 시행
운영자
13-10-29
932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