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철도차량 소음 줄어든다…권고기준 마련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0-07-07 | 조회수 : 8737

내년 발주 차량부터 적용…2017년까지 단계적 강화

환경부는 철도 소음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철도 차량의 소음 권고 기준 및 검사 방법 등에 관한 규정'을 제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 규정에 따른 기준은 내년 1월 1일부터 발주되는 철도 차량과 도시철도(지하철) 중 지상 구간이 많은 수도권 1호선, 중앙선, 경의선의 차량에 적용되며 2017년까지 단계적으로 강화된다.
정차해 있을 때 소음 기준은 2011∼2013년 전기동차(지하철 등) 70dB(데시벨), 기관차 81dB, 디젤동차 82dB, 2014∼2016년 전기동차 69dB, 기관차 78dB, 디젤동차 80dB, 2017년 이후 전기동차 68dB, 기관차 75dB, 디젤동차 78dB이다.

2017년 이후 전기동차의 소음기준인 68dB는 전화벨이 시끄럽게 울리는 사무실의 소음(70dB)과 비슷한 수준이다.

동력원이 없는 객차, 화차(화물열차)나 비교적 소음도가 낮은 고속열차에는 정차 소음 기준이 따로 마련되지 않았다.

또 주행 때 소음 기준은 2011∼2013년 전기동차 87dB, 기관차 91dB, 디젤동차 86dB, 객차 83dB, 화차 87dB, 고속철도차량 92dB, 2014∼2016년 전기동차 84dB, 기관차 88dB, 디젤동차 83dB, 객차 82dB, 화차 87dB, 고속철도차량 92dB이다.

2017년부터는 주행 소음 기준이 전기동차 81dB, 기관차 85dB, 디젤동차 82dB, 객차 80dB, 화차 82∼87dB, 고속철도차량 92dB로 더욱 엄격해진다.

환경부 관계자는 "현재 시행되고 있는 철도교통 소음 관리기준과 별도로, 철도차량의 제작·수입 단계에서 소음을 예방하기 위해 권고기준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내 실정을 고려해 내년 초부터 규정을 시행하되 기준을 단계적으로 강화해 2017년까지 유럽연합과 비슷한 수준으로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0.07.07 임화섭 기자>

  새글 0개 / 전체 2511
[이전5개] [41] [42] [43] [44] [45] [다음5개]
2071
도시철도 신기술 '총집합'
운영자
13-10-15
9765
2070
[명인·명물을 찾아서] 국내 첫 모노레일 ‘대구...
운영자
13-10-15
9219
2069
박원순표 경전철 힘받나‥시민 60% 찬성
운영자
13-10-15
9270
2068
서울시, 경전철→3기 지하철로 개명 검토
운영자
13-10-15
9031
2067
부산김해경젼철 MRG 지원법 국회서 논의 시작
운영자
13-10-15
8949
2066
“서울시 지하철 안내방송이 바뀝니다”
운영자
13-10-08
8714
2065
모노레일 도시철 대구서 국제모노레일 총회
운영자
13-10-08
9098
2064
스마트그리드·철도 손잡고 에너지효율 높인다
운영자
13-10-08
9276
2063
정부, 내년도 SOC 예산 줄이고...민자 보조금 늘...
운영자
13-10-08
8685
2062
철도·방산·플랜트 '삼각편대'… 현대로템의 ...
운영자
13-10-08
917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