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부산교통공사, 사물인터넷기술 적용한 재난안전시스템 세계 최초 구축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7-06-12 | 조회수 : 1516
첨부파일 : 첨부파일 다운로드  [180,224 Byte]

부산교통공사, 사물인터넷기술 적용한 재난안전시스템 세계 최초 구축

실시간 안전대피경로 자동결정... 산업전반에도 적용가능해

 

부산도시철도가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획기적인 재난안전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도입했다.

부산교통공사(사장 박종흠)는 작년 부산도시철도 2호선에서 실시한IoT기반 재난안전 비상대피 시스템의 성공적인 시험적용을 토대로, 올해 말까지 전동차 5개 편성 및 5개 역사에 시스템을 확산·검증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IoT기반 재난안전 비상대피 시스템2016년도 추진한 1차 사업이 미래창조과학부로부터 최우수 과제로 선정됨에 따라 추진되는 2차년도 사업으로서, 도시철도 주요 공간인 전동차 및 역사 안전사고 발생 시 스마트 대피안내 시스템을 가동, 초기대응력을 높이고 도시철도 고객의 재난대피 극대화를 위해 추진됐다.

 

IoT기반 재난안전 비상대피 시스템의 핵심은 재난발생 시 일체형 센서를 통해 상황정보 수집 중앙관제실에서 3D 공간모델로 정보를 확인함으로써 실시간 안전대피경로 최단시간 자동 결정 결과를 실제 대피 현장에 설치된 스마트 안전 에이전트에 전달, 음성·화살표·조명 등을 통해 단순 명료하게 대피경로를 표시해 신속하게 고객들을 대피로로 안내하는 것으로 요약된다.

 

이 시스템은 저전력광대역통신망(LoRa)과 사물인터넷(IoT)이 접목된 최첨단 기술로서, 도시철도를 포함한 산업전반 전국 최초일 뿐만 아니라 세계에서도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비상유도등이 화재위치를 인지하여 항상 안전한 방향만을 표시하게 설계한 점과 화재 확산 정보가 실시간으로 대피로 결정에 사용돼 현장 위치별 맞춤형 안내방송을 가능케 한 점 등 IoT 융복합 기술 집약체인 IoT기반 재난안전 비상대피 시스템이 향후 대피안내 분야에서 혁신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한편, 공사는 올해초부터 서면역을IoT기반 스마트 도시철도 구축의 테스트베드로 활용, IoT센서와 스마트 기기를 실시간으로 연동해 스마트폰 앱을 구축하는 등의 관련기술 고도화와 실용화 또한 추진중에 있다.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은 선박, 대형건물, 발전소 등 산업전반에 이 시스템을 적용한다면 기존의 획일적인 대피안내방식에서 탈피해 위치와 규모, 재난확산 방향에 대한 신속한 감지가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를 토대로 최적 대피경로를 도출해 더 많은 인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2017.06.12. 인터넷레일뉴스. 김동현 기자> 

  새글 0개 / 전체 2495
[1] [2] [3] [4] [5] [다음5개]
2485
'핼러윈도 좋지만'…지하철 피투성이 분장에 시...
운영자
17-10-30
309
2484
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하면 서울 버스·지하철...
운영자
17-10-30
311
2483
광주도시철도공사, 한전KDN과 기술협력 협약 체결
운영자
17-10-26
328
2482
[기고]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
운영자
17-10-26
312
2481
[인터뷰] 한봉석 한국철도신호기술협회 회장
운영자
17-10-26
289
2480
인천교통공사, 2호선 안정화를 기반으로 세계시장...
운영자
17-06-15
1551
2479
의정부 경전철은 계속 운영됩니다
운영자
17-06-15
1530
2478
벡스코서 도시철도 무임수송 관련 포럼 열려
운영자
17-06-15
1525
2477
용인경전철 하루 이용객 최고치 경신
운영자
17-06-15
1599
2476
벡스코, 역대 최대 ‘2017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
운영자
17-06-15
1585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