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핼러윈도 좋지만'…지하철 피투성이 분장에 시민들 '화들짝'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7-10-30 | 조회수 : 1485
첨부파일 :

기사입력 2017-10-29 14:34

 

(고양=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병원에서 폭행당하고 지하철로 도망와 쓰러진 피해자인 줄 알고 심장이 멎는 듯했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9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대화역에서 지하철을 이용하던 시민 A씨는 순간 까무러칠 뻔했다.

출발 전 정차해 있던 전동차 안에 한 남성이 힘없이 앉아 있었는데, 얼굴이 온통 피투성이였다.

복장도 심상치 않았다. 상의와 하의는 병원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환자복이고, 급하게 뛰쳐나온 듯 점퍼를 걸치고 있었다.

바로 역 사무실에 신고한 A씨는 역 직원에게 진상을 듣고 허탈함을 감출 수 없었다. 해당 남성은 실제 환자가 아니라 핼러윈 데이 분장을 하고 지하철을 탄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핼러윈 분위기를 내며 분장을 하는 것도 좋지만 이른 아침 공공장소에서 이런 행동은 적절치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대화역 관계자는 "급한 환자가 있는 줄 알고 출동했다가 가슴을 쓸어내렸다"며 "해당 남성에게는 주의를 당부했다"고 설명했다.

jhch793@yna.co.kr 

 

  새글 0개 / 전체 2511
[1] [2] [3] [4] [5] [다음5개]
2481
[인터뷰] 한봉석 한국철도신호기술협회 회장
운영자
17-10-26
1466
2480
인천교통공사, 2호선 안정화를 기반으로 세계시장...
운영자
17-06-15
2794
2479
의정부 경전철은 계속 운영됩니다
운영자
17-06-15
2785
2478
벡스코서 도시철도 무임수송 관련 포럼 열려
운영자
17-06-15
2781
2477
용인경전철 하루 이용객 최고치 경신
운영자
17-06-15
2858
2476
벡스코, 역대 최대 ‘2017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
운영자
17-06-15
2885
2475
부산교통공사, 사물인터넷기술 적용한 재난안전시...
운영자
17-06-12
2838
2474
철도공단 강원본부, ‘스마트 건설 안전관리 시스...
운영자
17-05-22
2796
2473
국토교통부, 2027년까지 400km로 달리는 고속열차...
운영자
17-04-27
2997
2472
홍순만 코레일 사장, 이집트 철도와 협력 강화 강...
운영자
17-04-27
292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