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지하철에서 졸다가도 내릴 때 되면 눈 떠지는 이유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7-12-18 | 조회수 : 2113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의자에 앉아 졸고있는 사람
지하철에서 졸다가 내릴 정거장에서 깨는 이유는 뇌 속의 알람시계 때문이다. /사진=헬스조선DB

출퇴근길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깜빡 졸아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때 신기하게도 누가 깨우지 않았는데 내려야 할 역에 도착하면 잠에서 깨곤 한다. 분명 잠든 상태였는데,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걸까?

이런 현상은 뇌 속에서 '일종의 알람시계'가 작동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잠에 들어도 고차원적인 작용을 담당하는 뇌 전두엽의 일부 기능이 작동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잠을 잘 때, 깊은 잠 단계인 비렘수면과 (Non-Rem sleep)과 얕은 잠 단계인 렘수면 (Rapid Eye Movement)을 반복한다. 지하철·버스 등 시끄러운 환경에서는 깊은 잠을 자지 못하고 렘수면 단계에 머무르는데, 이때 뇌의 일부가 잠들지 않고 활동한다. 이로 인해 평소 소요시간을 추측하거나, 안내음 소리가 들렸을 때 반사적으로 잠에서 깨는 것이다.

이런 알람시계 현상은 밝은 낮이나 조명이 환한 곳에서 더 잘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주변 환경이 밝으면 잠을 유도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적게 분비돼, 깊은 잠에 들지 못하는 탓이다. 한편, 밝고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신체가 너무 피로한 상태라면 깊은 잠인 비렘수면에 들어, 쉽게 깨어나지 못할 수도 있다.

 


  새글 0개 / 전체 2511
[1] [2] [3] [4] [5] [다음5개]
2511
종로구, 지하철역 등 5곳에 전동휠체어 급속충전...
운영자
18-03-02
2457
2510
"대전시티즌 응원갈 때 지하철 타면 입장권 2천...
운영자
18-03-02
2455
2509
'애물단지는 옛말'…인천지하철 2호선 뜨니 1호...
운영자
18-03-02
2464
2508
대구지하철 참사 15주기, 여전히 안전에 취약한 ...
운영자
18-02-19
2624
2507
서울지하철 2020년까지 엘리베이터 설치율 94%, ...
운영자
18-02-06
2733
2506
설 연휴 16, 17일 지하철-버스 새벽 2시까지 연장...
운영자
18-02-06
2582
2505
서울 천호역에 '인공 태양' 뜬다…"지하철역 ...
운영자
18-02-06
2431
2504
지하철에서도 마스크 착용해야 할까?
운영자
18-01-22
2353
2503
"휠체어 전용공간인 줄 몰랐어요" 지하철 타보...
운영자
18-01-22
2393
2502
미세먼지 습격에 ‘저감대책’ 비상… 서울시 ‘...
운영자
18-01-22
2174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