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지하철에서 졸다가도 내릴 때 되면 눈 떠지는 이유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7-12-18 | 조회수 : 2146
         이보람 헬스조선 기자 / 임다은 헬스조선 인턴기자           

의자에 앉아 졸고있는 사람
지하철에서 졸다가 내릴 정거장에서 깨는 이유는 뇌 속의 알람시계 때문이다. /사진=헬스조선DB

출퇴근길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깜빡 졸아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때 신기하게도 누가 깨우지 않았는데 내려야 할 역에 도착하면 잠에서 깨곤 한다. 분명 잠든 상태였는데, 왜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걸까?

이런 현상은 뇌 속에서 '일종의 알람시계'가 작동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잠에 들어도 고차원적인 작용을 담당하는 뇌 전두엽의 일부 기능이 작동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잠을 잘 때, 깊은 잠 단계인 비렘수면과 (Non-Rem sleep)과 얕은 잠 단계인 렘수면 (Rapid Eye Movement)을 반복한다. 지하철·버스 등 시끄러운 환경에서는 깊은 잠을 자지 못하고 렘수면 단계에 머무르는데, 이때 뇌의 일부가 잠들지 않고 활동한다. 이로 인해 평소 소요시간을 추측하거나, 안내음 소리가 들렸을 때 반사적으로 잠에서 깨는 것이다.

이런 알람시계 현상은 밝은 낮이나 조명이 환한 곳에서 더 잘 나타나는 특징이 있다. 주변 환경이 밝으면 잠을 유도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적게 분비돼, 깊은 잠에 들지 못하는 탓이다. 한편, 밝고 시끄러운 환경에서도 신체가 너무 피로한 상태라면 깊은 잠인 비렘수면에 들어, 쉽게 깨어나지 못할 수도 있다.

 


  새글 0개 / 전체 2511
[1] [2] [3] [4] [5] [다음5개]
2471
현대로템 전동차, 부산 1호선 연장 다대구간 달린...
운영자
17-04-27
4443
2470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유라시아 진출 거점 ...
운영자
17-03-17
4731
2469
경기도 현재 착공 및 추진 중인 일반철도사업… ...
운영자
17-03-17
4768
2468
철도연 ‘기후변화 국제 교통정책’ 이끌어
운영자
17-03-17
4564
2467
대구시 엑스코선 모노레일 확정…사업비 7,615억...
운영자
17-02-24
5585
2466
현대로템 우크라이나 전동차, 탑승객 1200만명 돌...
운영자
17-02-24
4720
2465
UNIST-한국탄소융합기술원, 초고속 진공열차 소재...
운영자
17-02-24
4800
2464
철도연·영국 리카르도레일과 철도분야 안전인증...
운영자
17-02-24
4669
2463
철도공단, ‘철도시설 이력관리 종합정보시스템’...
운영자
16-12-23
5306
2462
코레일, 설계최고속도 352km/h 동력분산식 고속열...
운영자
16-12-23
5383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