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휠체어 전용공간인 줄 몰랐어요" 지하철 타보니…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8-01-22 | 조회수 : 1872
무관심 속 발 묶인 교통약자들… 지하철 휠체어 사용자 전용공간, 기대어 있는 시민들로 북적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

입력 : 2018.01.21 06:40

 

지난 10일 아침, 서울지하철 7호선. 휠체어사용자 전용공간에 시민들이 기대어있다. /사진=이재은 기자

 

 

 

"휠체어 사용자 전용공간이 따로 있는 줄 몰랐어요."
"비켜 달라고 하면 안 비켜주시는 분은 거의 없지만, 그래도 그걸 매번 말해야 한다는 게 좀 그렇긴 해요."

2006년 연초 도입된 지하철 전동차 내 '휠체어 사용자 전용공간'. 무려 13년 전인 2006년 1월, 장애인·노약자·임산부·어린이 등을 위한 '교통 약자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라 각 전동차마다 휠체어 사용자를 위한 전용공간이 2곳 이상씩 설치됐지만 시민들의 무관심으로 사실상 방치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지하철의 '장애인 휠체어 전용공간.' 초록색 바탕으로 눈에 띄게 안내문구가 써져있다. /사진=한지연 기자

 

 

 

20일 머니투데이가 서울 지하철을 돌며 휠체어·전동휠체어 공간과 이용자들의 의견을 살펴본 결과 교통 약자를 위한 전용공간에 대한 배려는 잘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휠체어사용자 전용공간은 한 전동차에 최소 2개 이상씩 설치돼있다. 상대적으로 부피가 큰 휠체어나 전동휠체어가 이 곳에 정차해 장애인들이 편리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주로 노약자석 맞은 편에 설치되며, 휠체어가 움직이지 않도록 도와주는 '휠체어 고정 벨트함'이 있다.안내 문구는 초록색 스티커에 적혀있어 눈에 띈다.

 

서울교통공사의 관련 홍보영상. /사진제공=서울교통공사

 

하지만 이 같은 설치 의도와는 달리 실제로는 시민들이 기대어 쉬는 '제 2의 좌석'으로 기능하고 있었다. 지난 10~11일 이틀 동안 서울과 부산 지하철의 휠체어 사용자 전용공간을 취재한 결과 대부분의 전용공간에는 시민들이 기대어 걸터 앉아 있어 장애인이 선뜻 그 공간에 휠체어를 정차하기 어려웠다.

이곳을 이용하고 있는 대부분의 시민들은 독서 중이거나 휴대폰으로 메신저를 이용하는 중이었다. 출퇴근 시간처럼 붐비는 시간대는 물론이고, 낮 12시부터 오후 3시 사이 상대적으로 한산한 시간대에 좌석이 남아있어도 기대어 있는 시민이 여럿 있었다.
 

지난 11일 부산지하철 1호선. 한 시민이 휠체어사용자 전용공간에 기대어있다. /사진=이재은 기자

 

지난 11일 오후 1시쯤 부산 지하철 1호선 휠체어사용자 공간에 기대어 휴대폰을 이용하고 있던 박모씨(27)는 "이 공간이 휠체어사용자 전용 공간인 줄 몰랐다"면서 "그런 게 따로 있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 그냥 서있고 싶은데 기대고 싶어 이용한 것일 뿐"이라고 말했다.

시민들이 공간을 이미 쓰고 있어 휠체어 등을 둘 곳이 없거나 의도치 않게 휠체어로 길목을 막게 되는 데 대해 이용석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정책실장은 "불편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휠체어 전용 공간이라는 걸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특별히 비켜달라고 요구하면 대다수 시민은 비켜주지만, 일일히 말해야해서 불편한 건 사실이다"라고 말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전동 휠체어. /사진=뉴시스

 

익명을 요구한 한 장애인인권운동가는 "출퇴근 시간 같은 경우에는 지하철의 모든 공간이 붐비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저 공간을 비워두기 쉽지 않다"면서도 "노약자좌석에 대해 '저 좌석은 비워둬야해'라는 사회적 인식이 생겼듯, 휠체어공간에 대해서도 그러한 인식이 생기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교통약자법 제 3조에 따르면 교통약자는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 및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보장받기 위해 교통약자가 아닌 사람들이 이용하는 모든 교통수단, 여객시설 및 도로를 차별 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하여 이동할 수 있는 권리를 가진다.

 

 

링크 : http://news.mt.co.kr/mtview.php?no=2018011914383668144

 

  새글 0개 / 전체 2511
[1] [2] [3] [4] [5] [다음5개]
2491
한국 원정 ‘지하철 그라피티’ 英 형제 징역
운영자
17-11-15
2087
2490
잠자는 지하철 교통카드 보증금 100억원 돌파
운영자
17-11-15
2172
2489
수능일 지하철 배차 확대…"대중교통 이용하세요...
운영자
17-11-13
2135
2488
시민 10명 중 8명 "선반 필요"…선반 없는 지하...
운영자
17-11-13
2115
2487
33년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 해결될까…국회서 토...
운영자
17-11-13
2123
2486
서울시, 지하철 노선 달리는 심야버스 도입 추진
운영자
17-10-30
2238
2485
'핼러윈도 좋지만'…지하철 피투성이 분장에 시...
운영자
17-10-30
2276
2484
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하면 서울 버스·지하철...
운영자
17-10-30
2289
2483
광주도시철도공사, 한전KDN과 기술협력 협약 체결
운영자
17-10-26
2267
2482
[기고]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
운영자
17-10-26
234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