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지하철에서도 마스크 착용해야 할까?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8-01-22 | 조회수 : 1828

입력 2018.01.21 09:34

 

 


미세 먼지 심한 날, 지하철을 타면 보통 마스크를 벗는다. 하지만 지하철 내부도 미세 먼지 농도가 높아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 먼지는 코와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그대로 몸에 축적된다. 때문에 각종 염증과 천식, 만성 폐쇄성 폐 질환(COPD)의 악화는 물론 만성 기관지염, 폐렴, 폐암 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열차 안에서 미세 먼지를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은 사람들 옷이다. 의류와 섬유 제품에 붙어 있다가 날아다니게 되는 미세 먼지의 양은 생각보다 상당하다.

미세먼지뿐 아니라 감염성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만원 지하철에서 기침을 한다면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날아다닐 수도 있다. 때문에 미세 먼지 주의보가 내리거나 인플루엔자 유행 기간에는 사람이 가득한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항시 착용하는 것이 좋다.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는 "외출할 때는 KF(Korea Filter) 인증 받은 제품을 써야 효과적"이라며 "KF 뒤에 붙은 숫자가 높을수록 차단이 잘 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직물이 너무 촘촘하면 숨쉬기가 불편하므로 일상생활에서는 KF80 정도면 미세 먼지를 방어하면서 가장 효율적인 활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천웅 교수는 "미세 먼지 마스크는 1회용이기 때문에 빨아서 쓰면 먼지를 막는 기능이 망가지고, 빨지 않아도 계속해서 사용하면 먼지가 묻어 성능이 줄어든다"며 "그 안에 습기가 차면서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사용하는 것은 안 좋다"고 말했다.

[사진=그린피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링크 : http://www.kormedi.com/news/article/1225897_2892.html

 

 

  새글 0개 / 전체 2511
[1] [2] [3] [4] [5] [다음5개]
2501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승강장 대청소로 미세먼지...
운영자
18-01-09
1698
2500
옷·가방에 구멍 뚫고 지하철서 '몰카' 찍은 남...
운영자
18-01-09
1639
2499
헌재 “지하철 등 공공장소 성추행범 신상정보 공...
운영자
18-01-09
1644
2498
행안부 지하철역 안전감찰 "현장조치 인력 부족...
운영자
17-12-18
1756
2497
[지하철을 위한 변명]② 한국 ‘지옥철’ 오명, ...
운영자
17-12-18
1803
2496
지하철에서 졸다가도 내릴 때 되면 눈 떠지는 이...
운영자
17-12-18
1778
2495
성중기의원 "지하철 역사 및 열차 내 강화된 공...
운영자
17-11-21
2021
2494
“내리막 계단 힘들어”… 서울 지하철 ‘하행’...
운영자
17-11-21
2004
2493
지하철 역무실 금고 턴 전 사회복무요원 집행유예
운영자
17-11-21
2007
2492
서울시, 폭설때 지하철·버스 막차시간 1시간 연...
운영자
17-11-15
203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