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지하철에서도 마스크 착용해야 할까?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8-01-22 | 조회수 : 1307

입력 2018.01.21 09:34

 

 


미세 먼지 심한 날, 지하철을 타면 보통 마스크를 벗는다. 하지만 지하철 내부도 미세 먼지 농도가 높아서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 먼지는 코와 기관지에서 걸러지지 않고 그대로 몸에 축적된다. 때문에 각종 염증과 천식, 만성 폐쇄성 폐 질환(COPD)의 악화는 물론 만성 기관지염, 폐렴, 폐암 등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다.

열차 안에서 미세 먼지를 일으키는 가장 큰 원인은 사람들 옷이다. 의류와 섬유 제품에 붙어 있다가 날아다니게 되는 미세 먼지의 양은 생각보다 상당하다.

미세먼지뿐 아니라 감염성 호흡기 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만원 지하철에서 기침을 한다면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날아다닐 수도 있다. 때문에 미세 먼지 주의보가 내리거나 인플루엔자 유행 기간에는 사람이 가득한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항시 착용하는 것이 좋다.

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최천웅 교수는 "외출할 때는 KF(Korea Filter) 인증 받은 제품을 써야 효과적"이라며 "KF 뒤에 붙은 숫자가 높을수록 차단이 잘 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직물이 너무 촘촘하면 숨쉬기가 불편하므로 일상생활에서는 KF80 정도면 미세 먼지를 방어하면서 가장 효율적인 활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천웅 교수는 "미세 먼지 마스크는 1회용이기 때문에 빨아서 쓰면 먼지를 막는 기능이 망가지고, 빨지 않아도 계속해서 사용하면 먼지가 묻어 성능이 줄어든다"며 "그 안에 습기가 차면서 세균이 번식할 수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사용하는 것은 안 좋다"고 말했다.

[사진=그린피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링크 : http://www.kormedi.com/news/article/1225897_2892.html

 

 

  새글 0개 / 전체 2511
[1] [2] [3] [4] [5] [다음5개]
2491
한국 원정 ‘지하철 그라피티’ 英 형제 징역
운영자
17-11-15
1626
2490
잠자는 지하철 교통카드 보증금 100억원 돌파
운영자
17-11-15
1683
2489
수능일 지하철 배차 확대…"대중교통 이용하세요...
운영자
17-11-13
1667
2488
시민 10명 중 8명 "선반 필요"…선반 없는 지하...
운영자
17-11-13
1656
2487
33년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 해결될까…국회서 토...
운영자
17-11-13
1662
2486
서울시, 지하철 노선 달리는 심야버스 도입 추진
운영자
17-10-30
1757
2485
'핼러윈도 좋지만'…지하철 피투성이 분장에 시...
운영자
17-10-30
1788
2484
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하면 서울 버스·지하철...
운영자
17-10-30
1818
2483
광주도시철도공사, 한전KDN과 기술협력 협약 체결
운영자
17-10-26
1793
2482
[기고]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
운영자
17-10-26
182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