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철도정보
Home > 도시철도정보 > 메일링 뉴스 
대구지하철 참사 15주기, 여전히 안전에 취약한 우리 사회
작성자 : 운영자 | 작성일 : 2018-02-19 | 조회수 : 840
첨부파일 :
1호선 중앙로역에서 진입한 열차, 5초간 경적 울리며 "잊지 맙시다"
 
 
 
 18일 오전 대구도시철도공사 강당에서 열린 대구지하철 중앙로역 화재 참사 15주기 추모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하며 오열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msnet.co.kr
 
대구지하철 화재 참사 15주기 추모식이 18일 오전 대구도시철도공사 지하 강당에서 열렸다. 2`18 안전문화재단이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지하철 참사 희생자 유가족과 부상자, 권영진 대구시장,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해 희생자들의 넋을 달랬다.

특히 안전문화재단 측은 참사 이후 사고 수습과정에 많은 도움을 준 이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당시 DNA 감식으로 실종자 가족을 찾아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비롯해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다큐멘터리 영상으로 참사 원인과 부실했던 지하철 관리실태를 고발한 현종문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지하철 참사 발생시간인 오전 9시 53분에는 대구도시철도 1`2호선을 운행하는 모든 열차에서 사고를 잊지 말자는 내용의 안내방송이 나왔다. 사고 지점인 1호선 중앙로역에 진입하는 열차는 5초 동안 경적을 울리며 승객들이 추모에 동참하도록 유도했다. 또 이날 오후 7시에는 대구콘서트하우스에서 '대구시민이 만드는 추모음악회'를 마련했다. 음악회 마지막에는 유가족과 출연자가 함께 진달래꽃, 고향 생각, 이별의 노래 등을 합창하며 희생자들을 추억했다.


2`18 안전문화재단 관계자는 "최근 제천스포츠센터와 밀양 세종병원 화재참사처럼 우리 사회는 여전히 안전에 취약한 모습"이라며 "지하철 참사 15주기를 계기로 모두가 주변을 되돌아보고 위험에서 스스로를 지키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2`18안전문화재단은 20일까지 중앙로역 기억공간에 시민 추모벽을 운영하고 재난안전포스터 공모 수상작을 전시하는 등 시민안전주간 행사를 진행한다.


김근우 기자 lakehouse51@msnet.co.kr

 

기사원문 링크 :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7207&yy=2018

 

 

  새글 0개 / 전체 2511
[1] [2] [3] [4] [5] [다음5개]
2491
한국 원정 ‘지하철 그라피티’ 英 형제 징역
운영자
17-11-15
1310
2490
잠자는 지하철 교통카드 보증금 100억원 돌파
운영자
17-11-15
1328
2489
수능일 지하철 배차 확대…"대중교통 이용하세요...
운영자
17-11-13
1325
2488
시민 10명 중 8명 "선반 필요"…선반 없는 지하...
운영자
17-11-13
1311
2487
33년 지하철 무임승차 손실 해결될까…국회서 토...
운영자
17-11-13
1321
2486
서울시, 지하철 노선 달리는 심야버스 도입 추진
운영자
17-10-30
1409
2485
'핼러윈도 좋지만'…지하철 피투성이 분장에 시...
운영자
17-10-30
1432
2484
11월부터 '미세먼지' 심하면 서울 버스·지하철...
운영자
17-10-30
1453
2483
광주도시철도공사, 한전KDN과 기술협력 협약 체결
운영자
17-10-26
1439
2482
[기고] 김시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철도전문대학...
운영자
17-10-26
1404

1